배너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의 언론담당관, 그리고 남양주시청, 오산시청, 동두천시청에서 부시장으로 근무한 이강석 전 경기테크노파크원장이 언론 기고문 중 100개를 모아 편집한 본인의 세 번째 책 ‘보리차 냄새와 옥수수 향기’를 2020년 출간한 바 있다.

그는 경기도에서 42년간 재직한 공직자로 공보부서에서 11년 6개월간 근무하면서 언론과 인연을 맺었고 도청 균형발전기획실장, 부시장,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으로 근무하면서 꾸준히 언론에 기고했다.

또한 경기도테크노파크 원장으로 공직을 마감하면서 ‘언론사의 도움을 받은 바 크다’면서 신문사에 퇴임 인사를 다녀간 친 언론공무원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신임인사는 많이 오지만 퇴직자가 언론사를 방문한 예는 드물기 때문이다.

 

뉴스폼에 게재하는 '이강석의 세상만사'는 책 '보리차 냄새와 옥수수 향기'를 토대로 스마트 시대를 사는 요즘 사람들에게 스토리텔링을 통한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 코너다.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

이강석 전 남양주시 부시장

불교방송 새벽예불시간에 해동용궁사를 소개하는 자료화면이 나옵니다. 우리나라 유명사찰이 전국에 많이 있는데 1년 넘게 해동용궁사 자료화면을 내보내는 것은 이른바 방송인들이 자주 말씀하시는 전파낭비라 할 것입니다. 전국에 나가는 불교방송의 방송시간을 매일아침 한 두 사찰만을 내보내는 것은 비효율적이라 할 것입니다. 보다많은 신도에게, 시청자들에게 여러 사찰을 알리고 홍보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취재와 제작비용이 모자라는 상황일 수도 있겠지만 그러하더라도 정말로 방송을 기다리는 사찰이 찾아보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냥 편안하게만 생각하면 발전이 없으니 말입니다. 아침 인터넷 기사를 보니 70을 넘어서는 전유성 게그맨이 평생동안 생각한 것은 노후에는 돈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았고 지금 월세 50만원으로 살고 있다 했습니다. 2시간 전유성 콘스트에 본인은 20분 정도만 출연해도 진행이 되는 막강 인맥을 자랑하고 있다고 합니다. 청도군의 철가방 모양의 공연장에서 수많은 후배 게그맨들이 공연을 해서 수십만 관객이 왔다고 합니다. 청도군민보다 더 많은 관객이 외지에서 찾아오는 그런 공연장이었는데 군 당국자들이 태만하게 관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