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폭발물 폭파·총기인질 테러가 벌어진다면?

경기도와 경기북부경찰청, 킨텍스 제 2전시장에서 2024년 경기도 대테러 관계기관 합동훈련 실시

 

 

[뉴스폼] 경기도와 경기북부경찰청이 14일 킨텍스 제 2전시장에서 드론·폭발물 폭파·총기인질 테러 상황을 가정해 ‘2024년 경기도 대테러 관계기관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경기도와 경기북부경찰청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훈련에는 국가정보원 경기지부·군·소방·한강유역환경청·고양시 등 15개 관계기관 200여명이 훈련에 참가했으며 헬기·소방차 등 장비 35대가 투입됐다.

 

이번 훈련은 ‘2024년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 전 경기도내 대테러 관계기관들의 테러 대비테세를 점검하고 다양한 테러 상황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자 ▲드론공격 ▲폭발물 처리 ▲총기인질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앞두고 테러 대비태세 종합 점검

15개 관계기관 200여명 참가... 헬기·소방차 등 장비 35대 투입

 

최근 드론 기술의 발전으로 테러에 악용될 가능성이 크므로, 드론을 활용한 테러시 대응 및 격추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또한, 폭발물 폭파·총기인질 상황 등 복합테러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상황전파 등 초동조치 단계부터 폭발물 처리, 테러범 진압 등 경기도내 대테러 관계기관의 대응절차와 사상자 발생시 구조·구급을 위한 대응체계를 점검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김능식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국내에서도 국제 단체와 연계한 세력에 의한 테러나, 경기침체 등으로 인한 사회불만을 가진 세력의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한 테러도 우려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국가적으로 중요한 행사에 앞서 이번 훈련을 통해 경기도내 대테러 관계기관의 협업체계를 강화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영준 기자

편집기자 20년 / 경인일보 전 편집부장 / 한국편집상 2회 수상 / 이달의 편집상 6회 수상 / 대구신문 근무 / 대구일보 근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