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성 관성소지-상창지... 조선후기 방어 무기 최초 발견

문헌에만 기록된 목모포(木母砲) 실물 추정 부재 비롯해 철환, 화살촉 등 대량 출토

(뉴스폼) 고양특례시와 백두문화연구원이 국가유산청 허가와 경기도 예산 지원을 받아 발굴조사 중인 경기도 기념물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에서 조선후기 북한산성의 방어 무기가 최초이자 대량으로 출토됐다고 밝혔다. *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 1712년 설치된 관아로 관성장(管城將)을 배치하여 산성, 행궁, 3군영 유영(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 승영사찰 등 관리와 운영을 맡았음. 2021년 경기도 기념물 지정. * 발굴현장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동 59번지(국가 사적 북한산성 내)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 및 상창지는 산성 내에 있던 관아시설이다. 조선후기인 18세기 초부터 19세기 말까지 북한산성의 실질적인 관리와 운영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1808년"만기요람(萬機要覽)"과 20세기 초반 사진 자료 등을 통해 그 규모와 영역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 유적은 1915년 6월 말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행궁과 함께 유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발굴조사는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 및 상창지에 대한 고고학적 기초자료를 수집하여 향후 보존ㆍ정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조사 결과, 중심 건물인 대청은 19×12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