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위한 민관협력 강화 및 점검

 

(뉴스폼) 남양주시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2024.5.15.~10.15.)을 앞두고 풍수해 및 폭염으로 인한 시민 불편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종 점검에 나섰다.

 

지난 13일 시는 시청 여유당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민관협력위원회 위원장)인 홍지선 남양주시 부시장 주재로 ‘2024년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관내에서 발생하는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 회의’를 병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민 안전과 밀접한 시청 14개 부서·16개 읍면동·자율방재단 등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 소방서·경찰서 등 유관기관 총 50여 명이 참석해 여름철 대비 중점 추진대책을 점검하고 재난 대비 민관협력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각 부서에서는 △여름철 자연재난 종합 대책 △전 부서 비상근무체계 △재해취약지역(시설) 안전관리 △이재민 발생 시 긴급구호체계 △폭염 대비 저감 시설 설치 및 취약계층 보호 활동 등 여름철 중점 추진대책을 공유하고 사전 조치사항을 점검했다.

 

또한, 민관협력위원회는 시의 여름철 추진대책과 각 기관‧단체별 재난 발생 시 역할을 점검하고 협조 사항을 논의했다.

 

아울러 홍지선 부시장은 회의 후 퇴계원 신하촌 마을 및 진건배수펌프장을 방문해 운영관리실태를 점검하며 철저한 자연재난 대응 및 관리를 당부했다.

 

홍 부시장은 “최근 발생한 이상기후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민관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시민들이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점검 및 협조사항 이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